홈 > 발행인칼럼 > 발행인칼럼
게시판
제목 라떼의 해피아워
작성자 강금주 이메일 samushil@gmail.com
작성일 2020-10-24
첨부파일
배 안에 창자가 하나도 없는 것 같은 허전함을 느낄 때가 있다. 
뱃속이 허전한 것이 아니라 
몸을 지탱하고 균형을 잡아줄 힘이 없어 종이인형처럼 허리가 꺾이는 느낌이 드는 날이다. 
마음이 힘을 잃기 전에 몸이 먼저 힘을 잃는다. 
오늘이 그런 날이다. 
오후 늦도록 밥을 먹어도, 바나나를 먹어도, 
점심을 먹어도, 커피를 마셔도 몸은 기운을 내려고 하지 않는다. 
'이 상태론 금요예배 못 가는데...' 
기차표는 출발 한 시간 전인 4시 15분까지는 취소해야 벌금이 적다. 

결국 하루종일 로마인처럼 누워서 가벼운 책을 읽다 말다 시간이 갔다. 
그래도 이번 주는 밤엔 잠도 자고 낮에 걷기도 하고 조심하면서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었는데 금요일이 되니 기운이란 기운은 포르르 다 날아가 버렸다. 
내 몸 상태와 상관없이 날마다 지켜야 하는 의무가 라떼 운동이다. 
새벽 3시 쯤에 밖에 나가서 어슬렁거리고 싶지 않으면 미리 강아지를 해피하게 해줘야 한다. 

밤 10시 15분. 온라인으로 금요예배 설교를 듣고 성경을 쓰다 결국 일어섰다. 
라떼가 가장 좋아하는 단어와 일은 '운동'이다. 
라떼 하루에 해피아워는 바로 밖에 나가서 서 있는 모든 것에 영역 표시를 한 다음에
한강 잔디밭을 뛰어다니며 숨겨진 닭뼈를 찾아내는 시간이다. 
오늘도 큰 닭뼈 하나를 찾아서 나를 피해 달아나는데 '노'라고 외치는 나에게 
'싫어'하고 으르렁거리며 대답하다 입에 꽉 물고 있던 닭뼈를 놓치고 마는 
나에겐 다행스런 시간, 라떼에겐 참으로 아까운 시간이었다. 
개나 사람이나 먹기에 좋은 것은 몸에 나쁘다. 
닭뼈를 그대로 먹었다면 밤에 틀림없이 노랗게 토하거나 설사를 했을 것이다. 

놓쳐버린 닭뼈는 잊어버리고 다시 끊임없이 탐색전을 벌이는 강아지를 
라떼 모빌에 태워 돌아온다. 
팻모차가 없을 땐 걷다가 주저앉아 버티는 8.5kg 라떼를 어깨에 둘러메고 걷다 보면 
내 몸에서 8.5 kg 만 감량해도 평생 나를 감당해 준 허리와 무릎에 
은혜를 갚는 기회가 되겠다는 생각이 든다. 


이름 비밀번호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공지] 십대들의 쪽지는 2019년 9월부터 다시 발행합니다. 강금주 2019-06-17 13690
[공지] 2018년 십대들의 쪽지는 휴간입니다. 강금주 2018-04-23 17923
[공지] 한쪽 날개로 나는 새는 없다…(동아일보 기사중에서) (1) 발행인 2012-03-12 50013
[공지] 아이를 키우는데 공짜는 없다 [조선일보 편집자에게 2012.02.07] 발행인 2012-02-08 45467
[공지] 한 명의 아이라도 위로할 수 있다면(조선일보 기사중에서) (1) 발행인 2011-07-18 58503
[공지] 10대의 .팬픽.을 아시나요 (10) 발행인 2011-05-11 64610
[공지] 청소년들의 실패에 박수를 ( 동아일보 시론에서 ) 발행인 2009-05-11 74092
[공지] 쪽지 발행인 칼럼을 다시 시작합니다. (2) 발행인 2008-12-25 84985
3017 생일인데 생선 안 살거야? 강금주 2022-04-27 659
3016 왜 아브라함은 에셀나무를 심었을까? 강금주 2022-04-26 459
3015 그거 대학교 이름이야? 강금주 2022-04-25 754
3014 누군가의 숨겨진 욕망을 알고 싶다면... 강금주 2022-04-06 714
3013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음악 강금주 2022-04-06 608
3012 어디서 누가 찾을 수 있을까? 강금주 2022-04-06 594
3011 그 시간 난 젊음이었을까? 강금주 2022-04-05 623
3010 2000만원만 보내줘, 강금주 2022-03-25 728
3009 2022년 새로운 동거인 치노. 강금주 2022-01-03 813
3008 추위보다 무서운 것은 빛이 없는 것 강금주 2021-11-11 1081
3007 필요하면 보이는 것 강금주 2021-05-10 1859
3006 라떼의 해피아워 강금주 2020-10-24 2435
3005 때에 맞는 말 강금주 2020-10-22 2294
3004 세상에서 가장 슬픈 말 강금주 2020-10-21 2025
3003 조용필을 좋아하시나 봐요 강금주 2020-10-21 1893
3002 표현하는 방법이 다르다. 강금주 2020-10-07 1532
3001 뜨거운 맛을 봐야지. 강금주 2020-08-08 1728
3000 잃어버린 지갑 그리고 추억 강금주 2020-05-26 2241
2999 "엄마 시집가셨니?" 강금주 2020-05-23 2649
2998 다시는 과거와 같지 않을 것이다. 강금주 2020-04-05 2504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home/hosting_users/teen4u/www/admin/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