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발행인칼럼 > 발행인칼럼
게시판
제목 조용필을 좋아하시나 봐요
작성자 강금주 이메일 samushil@gmail.com
작성일 2020-10-21
첨부파일

차에 올라타자 조용필 노래가 크게 나오고 있었다. 
볼륨을 줄이려는 운전사에게 "조용필 좋아하시나 봐요?" 물었더니 
볼륨은 그대로 두고 조용필을 얼마나 좋아하는지 말하기 시작했다. 
"저도 조용필 좋아해요. 10년 가까이 일주일에 몇 번씩 택시를 탔는데 조용필 노래가 나오는 택시는 처음이네요."
이야기가 진행되면서 서로 얼마나 조용필을 좋아하는 지 경쟁하듯 이야기가 흘러갔다. 
" 난 조용필의 모든 노래 LP판을 다 가지고 있어요. " 택시 운전사가 말했다. 
"난 대학교 다닐 때 조용필이 TV에 나오면 전국 모든 TV가 꺼지고 나 혼자 보고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이 말은 나의 소원이었을 뿐 행동이 아니었기 때문에 운전사의 열정에 밀리는 기분이었다. 
그래서 한 마디 더했다.
"시드니에서 조용필 공연을 할 때는 무대 아래서 손에 잡힐 듯이 봤는데요 
다시 서울에서 공연이 있어서 시드니에서 서울로 그 공연을 보러 왔어요. 
몇 년 전에 대구에서 공연할 때도 봤어요."
유치원생이나 할 말이다. 누가 누구를 더 좋아하는 것을 경쟁하고 있으니. 
그런데 택시를 타고 있는 그 10여 분 동안 난 조용필을 종아한다는 처음 만난 택시 운전사에게  지고 싶지 않았다. 

택시 운전사는 더 이상 말하지 않았다. 
내리면서 ' 노래 잘 들었습니다.' 인사를 했지만 조금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시드니에서 서울까지 공연을 보러 왔다는 말은 하지 않아도 됐었다. 
같은 노래, 같은 가수를 좋아하는 사람을 만난 것만으로 만족했어야 했는데 ....
 
유튜브에서 Adamo "Tombe la neige " "눈이 내리네" 를 연속으로 듣다 보니 
불어를 배우고 싶은 욕망이 생긴다. 
그러나 불어는 사랑처럼 어려서부터 배워야 한다고 했다. 
K-pop 을 듣는 아프리카의 어느 십대도 이런 마음으로 한글을 배우겠구나 싶다.
이름 비밀번호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공지] 십대들의 쪽지는 2019년 9월부터 다시 발행합니다. 강금주 2019-06-17 13003
[공지] 2018년 십대들의 쪽지는 휴간입니다. 강금주 2018-04-23 17250
[공지] 한쪽 날개로 나는 새는 없다…(동아일보 기사중에서) (1) 발행인 2012-03-12 49161
[공지] 아이를 키우는데 공짜는 없다 [조선일보 편집자에게 2012.02.07] 발행인 2012-02-08 44695
[공지] 한 명의 아이라도 위로할 수 있다면(조선일보 기사중에서) (1) 발행인 2011-07-18 57735
[공지] 10대의 .팬픽.을 아시나요 (10) 발행인 2011-05-11 63778
[공지] 청소년들의 실패에 박수를 ( 동아일보 시론에서 ) 발행인 2009-05-11 73384
[공지] 쪽지 발행인 칼럼을 다시 시작합니다. (2) 발행인 2008-12-25 84069
3017 생일인데 생선 안 살거야? 강금주 2022-04-27 307
3016 왜 아브라함은 에셀나무를 심었을까? 강금주 2022-04-26 198
3015 그거 대학교 이름이야? 강금주 2022-04-25 492
3014 누군가의 숨겨진 욕망을 알고 싶다면... 강금주 2022-04-06 486
3013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음악 강금주 2022-04-06 469
3012 어디서 누가 찾을 수 있을까? 강금주 2022-04-06 466
3011 그 시간 난 젊음이었을까? 강금주 2022-04-05 480
3010 2000만원만 보내줘, 강금주 2022-03-25 570
3009 2022년 새로운 동거인 치노. 강금주 2022-01-03 567
3008 추위보다 무서운 것은 빛이 없는 것 강금주 2021-11-11 911
3007 필요하면 보이는 것 강금주 2021-05-10 1705
3006 라떼의 해피아워 강금주 2020-10-24 2256
3005 때에 맞는 말 강금주 2020-10-22 2158
3004 세상에서 가장 슬픈 말 강금주 2020-10-21 1880
3003 조용필을 좋아하시나 봐요 강금주 2020-10-21 1762
3002 표현하는 방법이 다르다. 강금주 2020-10-07 1394
3001 뜨거운 맛을 봐야지. 강금주 2020-08-08 1593
3000 잃어버린 지갑 그리고 추억 강금주 2020-05-26 2014
2999 "엄마 시집가셨니?" 강금주 2020-05-23 2470
2998 다시는 과거와 같지 않을 것이다. 강금주 2020-04-05 2342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home/hosting_users/teen4u/www/admin/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