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발행인칼럼 > 발행인칼럼
게시판
제목 옷 개는 방법을 배우면서
작성자 강금주 이메일 samushil@gmail.com
작성일 2019-06-19
첨부파일

 

     비만인 사람이 지저분한 환경에 더 익숙하다는 기사를 읽은 적이 있다

표준체중의 범위를 벗어나면 여러 가지 면에서 연구의 대상이 되나 보다

십대 아이들이 자기 방을 스스로 청소하고 정리하는 이변을 기대하는 것은 혜성의 출현만큼이나 역사적인 사건이다.

아이들은 스스로 창조해낸 무질서 속에서 자유로움을 느끼고 혼돈 속에서도 필요한 것은 기막히게 찾아내는 능력이 있다. 그렇다고 아이 방을 계속 지저분한 채로 두면 아이는 지저분한 환경에 본인도 모르게 익숙해진다. 그래서 세상 사람들이 다 이렇게 지저분하게 산다고 생각한다


지저분한 방은 두 가지 이유 때문이다. 아이가 어떻게 정리할 줄 모르거나

정리 된 방에서 살아본 적이 없거나

어쨌든 아이가 스스로 방을 정리하고 자기 옷을 개고 옷걸이에 걸을 수 있을 때까지는 엄마의 식지 않는 열정이 필요하다

옷을 개는 법에 대해서 말하다 보니 고백하지 않을 수 없다

난 불과 한 달 전에 유튜브를 통해서 정리하는 법을 보면서 옷을 개는 법을 배웠다

생각해 보니 대학원까지 18년의 학창시절에 옷을 개는 법을 배운 기억이 없다

그러면 난 그동안 어떻게 옷을 개 왔을까? 상상에 맡긴다

속옷을 개는 법은 결혼하고 얼마 되지 않아 일을 도와주시던 분에게 배웠다

그분이 개운 속옷이 모양이 반듯하고 잘 흐트러지지 않아 나도 그렇게 개게 되었다

나의 유일한 공부다. 옷을 정리하고 개는 법에 대한


나머지는 옷걸이에 거는 것이 가장 편한 방법이다. 그러나 모든 옷을 다 옷걸이에 걸어둘 수는 없다

그래서 아이들은 옷을 개는 방법을 유튜브를 통해서라도 배워야 한다

그걸 마스터 하고 나면 이제 침대를 정리하는 법만  가르치면 아이 방의 80%가 정리 된다.

아이가 부모에게 배워야 할 것은 참 많다. 아니 부모가 아이에게 가르쳐야 할 것은 구체적인 것들이다. 


이름 비밀번호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공지] 십대들의 쪽지는 2019년 9월부터 다시 발행합니다. 강금주 2019-06-17 2965
[공지] 2018년 십대들의 쪽지는 휴간입니다. 강금주 2018-04-23 6771
[공지] 한쪽 날개로 나는 새는 없다…(동아일보 기사중에서) (1) 발행인 2012-03-12 36753
[공지] 아이를 키우는데 공짜는 없다 [조선일보 편집자에게 2012.02.07] 발행인 2012-02-08 34058
[공지] 한 명의 아이라도 위로할 수 있다면(조선일보 기사중에서) (1) 발행인 2011-07-18 45555
[공지] 10대의 .팬픽.을 아시나요 (10) 발행인 2011-05-11 51267
[공지] 청소년들의 실패에 박수를 ( 동아일보 시론에서 ) 발행인 2009-05-11 62594
[공지] 쪽지 발행인 칼럼을 다시 시작합니다. (2) 발행인 2008-12-25 70981
3000 잃어버린 지갑 그리고 추억 강금주 2020-05-26 259
2999 "엄마 시집가셨니?" 강금주 2020-05-23 266
2998 다시는 과거와 같지 않을 것이다. 강금주 2020-04-05 493
2997 네가 어디 있느냐? 강금주 2020-03-08 459
2996 테임즈강을 걸어서 건너는 방법 강금주 2020-03-03 437
2995 사기 당하기로 자발적으로 선택하는 사람들 강금주 2020-03-03 444
2994 한 번에 하나씩 정복하기 강금주 2020-02-18 384
2993 엄마는 너한테 참 고마워. 강금주 2020-02-17 417
2992 미술치료 시킬까요? 강금주 2020-01-28 453
2991 런던 거리에서 10여분 동행한 여인 강금주 2020-01-28 434
2990 엄마가 주부가 된 기분이야. 강금주 2020-01-27 422
2989 물과 햇빛 만으로 피는 사랑 강금주 2020-01-23 468
2988 런던 어드벤처 강금주 2020-01-22 358
2987 인간은 그렇게 움직인다. 강금주 2020-01-21 305
2986 조금 떨어져서 보면 보이는 것 강금주 2020-01-18 289
2985 한 가지 습관이 주는 자유 강금주 2020-01-18 443
2984 처칠을 읽고 배우다 강금주 2019-12-20 674
2983 남편의 보험증서를 찾다. 강금주 2019-11-27 670
2982 새롭게 시작하기 강금주 2019-11-27 625
2981 Back to 54 강금주 2019-09-03 676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home/hosting_users/teen4u/www/admin/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