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발행인칼럼 > 발행인칼럼
게시판
제목 오가며 그 집 앞을 지나노라면
작성자 강금주 이메일 samushil@gmail.com
작성일 2019-06-17
첨부파일
시드니에 오면 꼭 한 번은 찾아가는 집이 있다. 
골목을 돌아서 다시 가 보고 세 번 정도 돌다가 돌아온다. 
그 집앞에서 잠깐 속도를 늦추면 현관에 있는 자동센서가 불을 켠다. 
2층 방에는 불이 켜 있는 날보다 꺼진 날이 많다. 

멀리 차를 세우고 골목을 걸어보기도 한다. 
아는 얼굴은 없다. 
그러나 골목은 익숙하다. 몇 걸음 가면 경사가 기울고 어디쯤엔 아스팔트에 구멍이 생겨서 발이 빠지기 쉽다는 것도 안다. 
그렇게 골목을 걸어서, 때론 운전해서 그 집 앞을 기웃거린다. 
가끔 벨을 누르고 싶은 충동을 느낄 때도 있다. 

앞마당의 나무는 키가 자라지 않았다. 철쭉은 여전히 비슷한 키로 다듬어져 키를 재고  
유칼립투스는 하염없이 껍질을 벗으며 늙어가고 있다. 

새벽이면 창문을 열고 안개 속에 숨어있는 유칼립투스 향을 맡곤 했다. 
이 집엔 누가 사는 지 모른다. 
 
내가 시드니에 올 때마다 시간을 내서 돌아와 서성이는 이 집은 바로 우리 아이들이 십대를 보낸 
한 때 우리집이었던 집이다. 7년 정도 이 집에서 살았고 미국으로 가면서  팔았다. 
소유했던 시간의 두 배가 지났다. 그 집을 판 지가. 
그런데도 내 마음엔 그 집이 우리집으로 남아있다. 
그 후에 여러 나라 여러 도시를 이사다녔고 시드니에서만도 몇 채의 다른 집을 사고 팔았다. 
다른 집은 이사하는 날로 남의 집이 되는데 이 집만은 우리집으로 남아있다. 
그래서 시드니에 있을 때 기분이 울적하면 울적한 대로, 기분이 좋으면 좋은 대로 그 집앞을 지나간다. 
이번에 시드니에 온 첫날 오후에 차에 기름을 넣고 세차를 하고 그 집 앞을 세 번 돌고 왔다. 

미래의 어느 날 다시 그 집에 가서 살게 될까 하는 부질없는 생각을 한다. 
가서 살고 싶지만 이미 그 집에서 행복했던 아이들은 자라서 호주를 떠났고 
남편은  이 땅을 떠났으니 나 홀로 그 집에 산다는 생각 자체가 무척 외로운 상상이다. 
그런데 한빛이도 시드니에서 기분이 울적하면 그 집으로 운전을 해 간다. 

우리가 그 집앞을 찾아가는 이유는 무엇일까? 우리가 그 집 앞을 서성이며 만나고 싶은 사람은 누구일까? 
그 집에 살 때는아빠가 있었고 
 "아빠 힘들어. 아빠 보고 싶어. 언제 와" 하고 전화만 하면 
다음 날이라도 바로 날아왔던 아빠를 그리워하는 것일까. 
인천 공항에 내렸다고 신랑이 전화를 하면 난 언제나 '아빠 언제 와?' 하고 묻곤 했다. 

그러면 남편은 돌아가서 가방을 열어놓고 다시 호주에 가져갈 물건을 하나하나 채우며 호주에 갈 날을 기다리곤 했다. 
서울에 도착하고 사흘 만에 다시 시드니로 돌아온 적도 있다
" 아빠 힘들어. 오면 안돼?' 하는 내 말을 차마 모른 척 할 수 없기 때문이었다. 
난 그렇게 철없이 내가 하고 싶은 대로 살았는데 그런 신랑이 가고 십 년이 넘었다. 
같이 살 때 신랑이 너무 잘 해줘서, 너무 내가 하고 싶은 것 다 해줘서 
일찍 간 것이 아닌가 그래서 내가 벌 받는 것 아닌가 가끔 생각한다.  

"김형모 전도사님은 여전히 잘 계시죠?" 시드니에 와서 지인에게 전화를 했더니 무심히 묻는다. 
본인도 아차 싶었을 것이다. 
"그럼요. 제 신랑이야 영원히 잘 계시죠. 그 나라에선 이사 갈 일도 없고." 대답하고 나니 씁쓸하다. 

꿈 속에서 가끔 찾아가는 그 집이 있다. 
고등학교 1학년 때부터 대학교 때까지 좋아했던 남자친구가 살았던 집이다. 
그 집은 내가 고등학교 1학년 때 자취를 할 때는 대문을 마주 보고 있었고 
2학년 때부터 하숙집으로 옮겼을 때는 유리창을 마주한 집이다. 
광주 양림동의 그 골목 입구는 이미 변해서 없어졌지만 지금도 가끔 꿈에 양림다리를 건너 그 집을 찾아갈 때가 있다. 
서른셋의 나이로 그 친구가 땅에 묻힌 지도 30년이 되어 간다. 
그런데도 꿈에서 우린 젊은 모습으로 만나고 있다. 

신랑과 그 친구의 공통점은 해군이었다는 점 뿐이다. 
그래서 해군 제복은 나에게 아련한 아픔을 느끼게 하는 옷이다. 



이름 비밀번호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공지] 십대들의 쪽지는 2019년 9월부터 다시 발행합니다. 강금주 2019-06-17 771
[공지] 2018년 십대들의 쪽지는 휴간입니다. 강금주 2018-04-23 4904
[공지] 한쪽 날개로 나는 새는 없다…(동아일보 기사중에서) (1) 발행인 2012-03-12 34480
[공지] 아이를 키우는데 공짜는 없다 [조선일보 편집자에게 2012.02.07] 발행인 2012-02-08 32040
[공지] 한 명의 아이라도 위로할 수 있다면(조선일보 기사중에서) (1) 발행인 2011-07-18 43093
[공지] 10대의 .팬픽.을 아시나요 (10) 발행인 2011-05-11 48814
[공지] 청소년들의 실패에 박수를 ( 동아일보 시론에서 ) 발행인 2009-05-11 60661
[공지] 쪽지 발행인 칼럼을 다시 시작합니다. (2) 발행인 2008-12-25 68579
2981 Back to 54 강금주 2019-09-03 234
2980 살찌기 딱 좋은 체질인 것 몰라요? 강금주 2019-09-03 266
2979 요요마의 첼로 연주보다 아름다운 웃음. 강금주 2019-09-03 248
2978 마마! 그 기쁨마저 빼앗으면 뭘 보고 거길 가겠습니까? 강금주 2019-09-03 254
2977 아이에게 꼭 화를 낼 것 같은 순간이라면 이렇게.. 강금주 2019-07-17 374
2976 사랑하지 않는 것이 아니다. 강금주 2019-07-11 342
2975 10만원 짜리 단어. 강금주 2019-06-27 316
2974 게임에 진 사람이 베풀 수 있는 아량 강금주 2019-06-20 452
2973 옷 개는 방법을 배우면서 강금주 2019-06-19 321
2972 내 아이가 나를 미치게 할 때 강금주 2019-06-19 343
2971 걱정마. 마음은 책상에 앉아서 책을 넘기고 있어. 강금주 2019-06-18 403
2970 오가며 그 집 앞을 지나노라면 강금주 2019-06-17 466
2969 시드니 . 그 편안한 이름 강금주 2019-06-17 380
2968 왜 부모는 아이에게 화를 낼까 ? 강금주 2019-06-06 407
2967 아이의 잘못을 언제까지 얼마나 자주 반복해서 지적해야 하느냐고 묻는다면? 강금주 2019-05-30 375
2966 괜찮아 ! 지금도 잘하고 있어. 강금주 2019-05-29 404
2965 내 마음에 숨겨진 욕망 강금주 2019-05-22 359
2964 새로운 습관 들이기 강금주 2019-04-05 740
2963 나를 행복하게 하는 것 강금주 2019-02-16 887
2962 기사의 품위가 있는 사람 강금주 2019-01-24 794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home/hosting_users/teen4u/www/admin/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