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발행인칼럼 > 발행인칼럼
게시판
제목 한쪽 날개로 나는 새는 없다…(동아일보 기사중에서)
작성자 발행인 이메일
작성일 2012-03-12
첨부파일

'한쪽 날개로 나는 새는 없다…' 학생인권 만큼 교사권위도 중요

최근 동아일보 지면에서 ‘교권 추락…교사 명예퇴직 전쟁’이라는 제목의 기사(14일자 C1면)를 보았다. 명예퇴직을 신청하는 교사들이 급증하는 가운데 “학생인권조례 제정으로 교권이 바닥에 떨어졌기 때문”이라는 이유를 든 교사들이 많았다고 한다. 수업 시작종이 울리면 교사들은 ‘자, 또 전쟁터로 나가보자’면서 교무실을 나서고, 오후가 되면 몸과 마음이 진이 빠진 채 ‘오늘도 무사히 전쟁을 치렀다’는 고백을 한다고 한다.

학생인권조례는 학생의 어떤 권리를 보장해 주고 학생에게 어떤 유익을 주려는 것인가. 학생인권조례를 제정하면서 그 권리에 상응하게 요구하는 학생의 의무는 무엇인가.

선생님들께는 죄송스러운 표현이지만 ‘학생의 권리침해자의 입장에 있는’ 교사의 권리는 어떻게 주장되고 있는가. 그 권리를 주장하기 위해서 지켜야 할 교사와 학교의 의무는 무엇인가.

학생의 권리와 의무, 교사(학교를 포함한)의 권리와 의무라는, 자동차로 비유하자면 ‘네 바퀴’가 똑같이 중요하게 취급되어 법이 제정돼야 법 제정의 취지를 살릴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제일 부족하다고 여겨지는 부분을 일단 채워 놓고 다른 부분이 부족해서 생기는 문제는 그때 가서 다시 땜질하면 된다는 생각이 불거졌다. ‘학생의 권리’라는 바퀴에 공기를 잔뜩 채워 놓고 ‘자, 이젠 달려 보자’라고 하는 형국이다. 사고가 나면 다치는 것은 자동차 안에 있는 사람이지 자동차 밖에 있는 사람이 아니다.

자동차는 네 개의 바퀴에 공기가 균일하게 들어가야 사고 없이 달릴 수 있다. 그런데 쭈그러든 바퀴 하나(학생의 권리)에만 공기를 많이 넣고는 달리라고 한다. 네 바퀴 중 하나만 공기가 빠져도 사고를 피할 수 없다.

한쪽 날개만 갖고 날아다니는 새는 없다. 권리가 오른쪽 날개라면 의무는 왼쪽 날개다. 의무가 수반되지 않은 권리는 권리가 아니며, 권리 없는 의무도 마찬가지다. 한쪽 날개만으로 새를 날리지 말자. 한 바퀴만 채워서 자동차를 운전하게 하지 말자. 한쪽 날개로 날겠다는 학생들은 겪지 않아야 할 추락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떨어진 것은 교사의 명예일 것 같지만 결국 더 많이 잃는 쪽은 학생이다.

교사도 사람이다. 교사의 권위와 의무를 논하기 이전에, 감정이 상하고 열정이 식게 되면 수업을 한다 해도 인생의 가르침을 주기 어려울 것이다. 교사의 열정의 샘은 학생들의 바른 말과 태도로 채워진다. 남의 자식이라도 하나라도 더 가르쳐 주고 싶고 한마디라도 더 해주고 싶은 아이들이 있는가 하면, 꼭 해야 할 말도 해주고 싶지 않은 아이가 있을 수 있다. 그 정도의 자질이나 자제력도 없느냐고 묻기 전에 스스로는 어떤가 물어봐야 한다. 부모는 자신을 대신해서 자녀에게 세상을 보는 법과 살아가는 법을 가르쳐 주는 교사에게 얼마만한 신뢰와 존경을 보내고 있는지 자문해야 할 것이다.

강금주 (십대들의 쪽지 발행인 호주 변호사)

기사 링크: 클릭 => http://news.donga.com/3/all/20120228/44376514/1

(출처 : 동아일보 2012년 2월 28일 화요일)

노효석
220.121.91.125
대한민국의 미래를 진심으로 걱정한다면, 이 나라의 진정한 국민이라면 이에 대한 대책을 세우는데 동참해야 할 것이다. ^^~ 2014-12-03 00:00:00
1
이름 비밀번호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공지] 십대들의 쪽지는 2019년 9월부터 다시 발행합니다. 강금주 2019-06-17 3824
[공지] 2018년 십대들의 쪽지는 휴간입니다. 강금주 2018-04-23 7606
[공지] 한쪽 날개로 나는 새는 없다…(동아일보 기사중에서) (1) 발행인 2012-03-12 37712
[공지] 아이를 키우는데 공짜는 없다 [조선일보 편집자에게 2012.02.07] 발행인 2012-02-08 34924
[공지] 한 명의 아이라도 위로할 수 있다면(조선일보 기사중에서) (1) 발행인 2011-07-18 46580
[공지] 10대의 .팬픽.을 아시나요 (10) 발행인 2011-05-11 52291
[공지] 청소년들의 실패에 박수를 ( 동아일보 시론에서 ) 발행인 2009-05-11 63528
[공지] 쪽지 발행인 칼럼을 다시 시작합니다. (2) 발행인 2008-12-25 71937
3001 뜨거운 맛을 봐야지. 강금주 2020-08-08 270
3000 잃어버린 지갑 그리고 추억 강금주 2020-05-26 501
2999 "엄마 시집가셨니?" 강금주 2020-05-23 516
2998 다시는 과거와 같지 않을 것이다. 강금주 2020-04-05 693
2997 네가 어디 있느냐? 강금주 2020-03-08 656
2996 테임즈강을 걸어서 건너는 방법 강금주 2020-03-03 557
2995 사기 당하기로 자발적으로 선택하는 사람들 강금주 2020-03-03 545
2994 한 번에 하나씩 정복하기 강금주 2020-02-18 495
2993 엄마는 너한테 참 고마워. 강금주 2020-02-17 513
2992 미술치료 시킬까요? 강금주 2020-01-28 547
2991 런던 거리에서 10여분 동행한 여인 강금주 2020-01-28 535
2990 엄마가 주부가 된 기분이야. 강금주 2020-01-27 542
2989 물과 햇빛 만으로 피는 사랑 강금주 2020-01-23 550
2988 런던 어드벤처 강금주 2020-01-22 460
2987 인간은 그렇게 움직인다. 강금주 2020-01-21 391
2986 조금 떨어져서 보면 보이는 것 강금주 2020-01-18 385
2985 한 가지 습관이 주는 자유 강금주 2020-01-18 555
2984 처칠을 읽고 배우다 강금주 2019-12-20 867
2983 남편의 보험증서를 찾다. 강금주 2019-11-27 777
2982 새롭게 시작하기 강금주 2019-11-27 721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home/hosting_users/teen4u/www/admin/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