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발행인칼럼 > 발행인칼럼
게시판
제목 게임에 진 사람이 베풀 수 있는 아량
작성자 강금주 이메일 samushil@gmail.com
작성일 2019-06-20
첨부파일

 쪽지가 중학교 다닐 때 일이다

경쟁 관계에 있던 학교와 스포츠 경기에서 이기고 아이들은 들떠서 Queen ‘We are the Champion “ 

열창했단다. 그 노래에는 친절한 가사가 있다. 

“No time for Loser” 

승리한 사람이 승리를 만끽하기에 이보다 더 명확한 가사가 없다

그 부분을 열심히 부르고 있다가 선생님께 혼이 났다는 이야기다

노래지만 경쟁팀을 이겼다고 해서 “ No time for loser” 라고 외치는 것은 좋은 태도가 아니라며 따끔한 충고를 들었다

승리를 축하하기 전에 먼저 게임에 진 상대를 위로하는 시간을 내야 한다는 것이 선생님의 충고였다

이 노래를 들을 때면 가끔 아이는 그 때 혼난 이야기를 한다.  

선생님의 때에 맞는 충고가 아이에게 평생 가는 바른 태도를 심어준 것이다

수많은 운동경기를 치뤘지만 그 충고로 인해서 아이는 그 경기를 기억한다


꼭 이기고 싶은 경기나 대회에서 지고 온 아이를 위로할 수 있는 방법은 많다

승리하면 축하하는 것으로 끝날 수 있지만 지고 오면 다양하게 아이를 위로 할 수 있다

지는 법을 가르치는 것은 중요하다. 쿨하게 질 수 있는 사람은 이겼을 때 오만의 함정에 빠지지 않는다. 

우리는 날마다 이기는 게임만 하고 살 수는 없다. 

지고 온 아이에게 졌지만 얼마나 열심히 준비하고 노력했는지 인정해 주자

결과는 승자가 아니라도 노력하고 준비하는 과정에서 너의 모습은 승자처럼 당당했고 

승자의 자격이 있다고 말해 주자

이번 경기를 통해서 깨닫게 된 것이 있다면 뭐가 있는 지 물어보자.

인생은 승리를 통해서만 교훈을 주는 것이 아니라 실패를 통해서 더 많은 것을 가르쳐 준다

지고 온 아이에게 위로를 한다고 마치 경기가 없었던 것처럼 아무 말 없이 지나가서는 안 된다

그것은 네가 한 경기는 말할 가치도 없는 것이라는 메시지를 주기 때문이다


이기지 못해서 울면서 분을 삭이고 있다면 그 쓴 눈물이 언젠가는 승리의 달콤한 웃음으로 바뀔 수 있다는 희망의 말을 해 주자

승리 앞에서도 오만하지 않고 패배 앞에서도 비굴하지 않는 정신을 갖는 것은 

아이가 꼭 배워야 하는 마음가짐이다

결과에 대한 승복, 우승한 상대를 기꺼이 축하해 줄 수 있는 여유는 진 사람이 베풀 수 있는 아량이다

이름 비밀번호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공지] 십대들의 쪽지는 2019년 9월부터 다시 발행합니다. 강금주 2019-06-17 449
[공지] 2018년 십대들의 쪽지는 휴간입니다. 강금주 2018-04-23 4511
[공지] 한쪽 날개로 나는 새는 없다…(동아일보 기사중에서) (1) 발행인 2012-03-12 34011
[공지] 아이를 키우는데 공짜는 없다 [조선일보 편집자에게 2012.02.07] 발행인 2012-02-08 31672
[공지] 한 명의 아이라도 위로할 수 있다면(조선일보 기사중에서) (1) 발행인 2011-07-18 42510
[공지] 10대의 .팬픽.을 아시나요 (10) 발행인 2011-05-11 48287
[공지] 청소년들의 실패에 박수를 ( 동아일보 시론에서 ) 발행인 2009-05-11 60221
[공지] 쪽지 발행인 칼럼을 다시 시작합니다. (2) 발행인 2008-12-25 67612
2977 아이에게 꼭 화를 낼 것 같은 순간이라면 이렇게.. 강금주 2019-07-17 294
2976 사랑하지 않는 것이 아니다. 강금주 2019-07-11 292
2975 10만원 짜리 단어. 강금주 2019-06-27 264
2974 게임에 진 사람이 베풀 수 있는 아량 강금주 2019-06-20 330
2973 옷 개는 방법을 배우면서 강금주 2019-06-19 272
2972 내 아이가 나를 미치게 할 때 강금주 2019-06-19 284
2971 걱정마. 마음은 책상에 앉아서 책을 넘기고 있어. 강금주 2019-06-18 309
2970 오가며 그 집 앞을 지나노라면 강금주 2019-06-17 321
2969 시드니 . 그 편안한 이름 강금주 2019-06-17 290
2968 왜 부모는 아이에게 화를 낼까 ? 강금주 2019-06-06 337
2967 아이의 잘못을 언제까지 얼마나 자주 반복해서 지적해야 하느냐고 묻는다면? 강금주 2019-05-30 309
2966 괜찮아 ! 지금도 잘하고 있어. 강금주 2019-05-29 344
2965 내 마음에 숨겨진 욕망 강금주 2019-05-22 316
2964 새로운 습관 들이기 강금주 2019-04-05 668
2963 나를 행복하게 하는 것 강금주 2019-02-16 785
2962 기사의 품위가 있는 사람 강금주 2019-01-24 701
2961 역사를 만들었다. 강금주 2018-11-29 695
2960 마음을 치료해주는 실크가 있다면 강금주 2018-11-29 525
2959 나 우울해. 강금주 2018-11-07 516
2958 하루에 100그램만 빼면 40킬로를 뺄 수 있을까? 강금주 2018-10-28 653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home/hosting_users/teen4u/www/admin/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