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발행인칼럼 > 발행인칼럼
게시판
제목 내 아이가 나를 미치게 할 때
작성자 강금주 이메일 samushil@gmail.com
작성일 2019-06-19
첨부파일

 완벽한 부모가 되려고 할 필요는 없다

세상엔 완벽한 사람이 없듯이, 완벽한 부모도 완벽한 자식도 없다.

내가 할 수 있는 범위 안에서 가장 좋은 부모가 되면 된다

아이 둘을 각자 2년씩 모유수유를 하면서 4년 동안은 완벽한 짝 가슴으로 살았다.

첫 아이 때 왼쪽 가슴으로 젖을 먹일 때면 젖 몸살에 시달리는 것이 덜해서 

그러다 보니 둘 다 4년 동안 왼쪽 젖가슴으로만 젖을 먹었다

그 엄청난 괴리를 직접 보지 않으면 모른다


   내 자식이지만 나를 미치게 할 때가 있다. 당연하다. 자식이니까 내 마음대로 안 된다

아이 때문에 답답하고 미칠 거 같을 때는 한 가지를 생각하면 좋다.  

부모인 나는 내 아이를 더 미치게 하고 숨 못 쉬게 하는 순간이 많다는 것이다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다 너를 위해서야. 이렇게 말하면서

이것만 기억하면 자식 때문에 미칠 것 같은 마음이 

아이를 키우다 보면 그럴 수도 있지 하는 마음으로 바뀌게 된다

 

  모든 아이에게 다 통하는 규칙은 없다

아이들은 쌍둥이라도 다르다

부모가 할 일은 남의 아이에게 좋은 규칙을 배워서 내 아이에게 적용하는 것이 아니라 내 아이에게 맞는 규칙을 만들어내는 것이다

부모인 내가 용납할 수 있고 내 아이에게 도움이 되고 지킬 수 있는 규칙을 찾아내는 것이 부모가 할 일이다. 친구 아이에겐 보약이 되는 것이 내 아이에겐 독이 될 수도 있고 

아무 감흥이 일어나지 않는 일이 될 수도 있다.

이름 비밀번호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공지] 십대들의 쪽지는 2019년 9월부터 다시 발행합니다. 강금주 2019-06-17 449
[공지] 2018년 십대들의 쪽지는 휴간입니다. 강금주 2018-04-23 4511
[공지] 한쪽 날개로 나는 새는 없다…(동아일보 기사중에서) (1) 발행인 2012-03-12 34011
[공지] 아이를 키우는데 공짜는 없다 [조선일보 편집자에게 2012.02.07] 발행인 2012-02-08 31672
[공지] 한 명의 아이라도 위로할 수 있다면(조선일보 기사중에서) (1) 발행인 2011-07-18 42510
[공지] 10대의 .팬픽.을 아시나요 (10) 발행인 2011-05-11 48287
[공지] 청소년들의 실패에 박수를 ( 동아일보 시론에서 ) 발행인 2009-05-11 60221
[공지] 쪽지 발행인 칼럼을 다시 시작합니다. (2) 발행인 2008-12-25 67612
2977 아이에게 꼭 화를 낼 것 같은 순간이라면 이렇게.. 강금주 2019-07-17 295
2976 사랑하지 않는 것이 아니다. 강금주 2019-07-11 292
2975 10만원 짜리 단어. 강금주 2019-06-27 265
2974 게임에 진 사람이 베풀 수 있는 아량 강금주 2019-06-20 331
2973 옷 개는 방법을 배우면서 강금주 2019-06-19 272
2972 내 아이가 나를 미치게 할 때 강금주 2019-06-19 285
2971 걱정마. 마음은 책상에 앉아서 책을 넘기고 있어. 강금주 2019-06-18 309
2970 오가며 그 집 앞을 지나노라면 강금주 2019-06-17 321
2969 시드니 . 그 편안한 이름 강금주 2019-06-17 291
2968 왜 부모는 아이에게 화를 낼까 ? 강금주 2019-06-06 338
2967 아이의 잘못을 언제까지 얼마나 자주 반복해서 지적해야 하느냐고 묻는다면? 강금주 2019-05-30 310
2966 괜찮아 ! 지금도 잘하고 있어. 강금주 2019-05-29 345
2965 내 마음에 숨겨진 욕망 강금주 2019-05-22 316
2964 새로운 습관 들이기 강금주 2019-04-05 668
2963 나를 행복하게 하는 것 강금주 2019-02-16 786
2962 기사의 품위가 있는 사람 강금주 2019-01-24 701
2961 역사를 만들었다. 강금주 2018-11-29 695
2960 마음을 치료해주는 실크가 있다면 강금주 2018-11-29 525
2959 나 우울해. 강금주 2018-11-07 516
2958 하루에 100그램만 빼면 40킬로를 뺄 수 있을까? 강금주 2018-10-28 654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home/hosting_users/teen4u/www/admin/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